Skip to content Skip to sidebar Skip to footer

트럼프는 중국과의 무역협상 마무리 국면에서 “다른 이야기를 한다”며 화를 내고 관세 인상을 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지나가는 파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파동은 계속 올 것입니다.

미-중 갈등의 핵심은 패권

무역갈등은 미국과 중국의 힘겨루기 과정입니다. 미국이 근본적으로 두려워하는 것은 ‘Made in China 2025’처럼 중국이 첨단분야에서 미국을 따라 잡아 패권을 뒤집는 것입니다. 겉으로는 무역적자를 이야기하지만 속내는 다릅니다.

중국이 첨단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려면 국내기업에 보조금을 주며 키워야 하고, 미국은 이를 원천봉쇄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번에도 이 부분에서 마찰을 빚었습니다. “시장에만 의존할 수 없는 형편을 이해해달라”는 중국의 태도에 미국은 “딴소리를 한다”며 발끈한 것입니다.
 

멈출 수 없는 싸움

패권을 쉽게 놓겠습니까? 서열을 위한 싸움은 지속될 수 밖에 없습니다. 지금은 서로의 힘을 확인하는 과정이지요.

사실 트럼프의 무역갈등은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훨씬 큽니다. 일단 세계 교역이 줄어든다는 것 자체가 비교우위가 사라지고, 그 결과 경제활동 및 거래의 기회가 줄어듭니다. 녹슨 제조업 설비(rust belt)가 일부 재가동될 수 있지만 미국인들은 비싼 부품을 써야 합니다.

그럼에도 미국 민주당은 트럼프를 비난하는데 주저합니다. 왜냐하면 이는 서열 싸움이기 때문입니다. 경제적 실리를 넘어선 자존심 싸움이라는 것이지요. ‘America First’는 미국인으로 하여금 이성보다 감정이 앞서게 할 수 있는 구호입니다.
 

미국의 일방적 우세가 될 수 없다

트럼프는 트위터에 “easy to win”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그러나 그의 말처럼 중국을 쉽게 이길 수 있으면 싸움은 벌써 끝났을 것입니다. 아마 분쟁이 시작도 안됐을지 모릅니다.

미국의 다국적 기업들은 벌써 세계 최대 소비시장인 중국에서의 영업 악화로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애플도 타격을 받았지요. 중국에 물건을 수출하는 독일을 비롯한 유럽의 제조설비도 가동률이 떨어지고, 미국의 다국적 기업은 유럽에서도 고통을 호소합니다.

특히 중국의 보복은 아직 본격화되지 않았습니다. 약자이므로 아직은 인내심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지요. 만일 중국이 이판사판으로 가면 중국 내 미국 기업들은 지금보다 훨씬 큰 타격을 받습니다. 규제라는 측면에서 중국이 미국보다 한 수 위일 테니까요. 그리고 갈등이 조장한 불안심리로 인한 달러강세도 미국기업 실적에 부담이 됩니다.

©CNN

미국은 중국을 몰아붙일만한 체력이 있나?

지난 4월 미국의 실업률은 3.6%로 49년내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미국이 상대적으로 좋은 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미국도 일본만큼 심하지는 않지만 은퇴인구 증가로 인해 경제활동인구가 줄면서 실업률이 떨어지는 현상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노동력 부족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 압력이 생길텐데요. 지난 4월 미국의 시간당 임금 상승률은 3.2%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핵심 소비자 물가지수(core CPI)는 1.6%에 불과했습니다. 즉 돈을 벌어도 소비대신 저축을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노인은 당연하고 젊은이들도 미래에 불안해 하고 있다는 것이지요.

고용의 증가도 주로 인프라 관련 건설부문과 헬스케어 관련입니다. 즉 정부의 재정지출이라는 인위적인 힘에 의해 형편이 유지됨을 의미합니다.  
 

돌발적 충돌 우려. 북한은?

싸움이 거듭될수록 미국은 중국이 만만치 않은 상대라는 것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미국이 마지막으로 휘두를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요? 군사력입니다. 중국의 100배의 위력을 갖고 있습니다.

중국을 직접 공격하지는 않겠지요. 북한이 미국의 무력시위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뒤집어 이야기하면 지금 트럼프가 북한에 인내심을 발휘하는 이유는 중국 때문으로 보입니다. 중국과의 협상이 훨씬 중요하기 때문에 북한 이슈로 협상을 그르치고 싶지는 않다는 것입니다.

※ 미국 국방주는 이런 event가 없어도 꾸준히 성장하여 투자매력이 있습니다.

Lockheed Martin Chart 1995~ ©Google Finance


Chicken Game으로 가지는 않을 것

경제가 자살하는 경우를 본 적이 없습니다. 미국도 중국도 상대방의 힘을 느끼는 순간 이를 부정할 만큼 맹목적이지 않을 것이고 서로를 인정할 것입니다. 그리고 훗날 그 위치에서 다시 힘을 겨루겠지요. 투자자분들은 이런 정치적 위험을 잘 피하면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입니다.

김학주
필자 약력
현 KDI 민간 경제자문단 자문위원
현 한동대학교 교수
전 우리자산운용 CIO
전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전 한국거래소 상장심의위원
전 공무원연금 자산배분위원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